공지사항

제3회 보령머드가요제 성료

1,552 2018.07.24 13:21

첨부파일

짧은주소

본문

- 올해 3회째, 아시아뉴스통신·에이티엔뉴스 공동주최
- 희귀병 극복, 가수꿈 이룬 최윤하씨 '차지'

 

아시아뉴스통신 대전세종충남본부와 에이티엔뉴스가 공동 주최한 ‘제 3회 보령머드가요제’가 19일 대천해수욕장 특설무대에서 시민, 관광객 등 1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대회는 치열한 예선을 뚫고 본선에 오른 13명의 예비 가수 지망생들이 화려한 무대를 압도하며 가진 끼를 맘껏 발산했다.
 
복지TV ‘TOP 가요쇼’와 함께 진행된 가요제는 복지TV 가요프로그램에서 녹화 방영된다.
 
초대가수 진성 씨의 대표곡 '안동역'으로 흥을 돋우면서 시작된 이날 가요제는 관객과 뜨거운 노래 한마당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특히 프로에 버금가는 참가자들의 열띤 열창에 일부에서 ‘앵콜’을 부르며 탄성을 지르기도 했다.
 
인기 MC 김병찬과 가수겸 MC인 하명지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대회의 오케스트라는 복지TV 전속악단의 웅장한 음악으로 대천해수욕장을 가득 메웠다.
 
또 인기 여성그룹보컬 오로라, 엑스오엑스(XOX), 손빈, 백지현, 진성 등이 출연해 뜨거운 여름해변을 달궜다.
  
이날 대상은 ‘외로운 술잔’을 부른 최윤하씨(24, 경남 사천시)가 차지했다.
 
최 씨는 “희귀병에 걸려서 가수의 꿈을 포기할까 했는데 너무 하고 싶어서 가요제에 참가하게 됐다”며“큰 상 주셔서 더욱 용기를 얻게 됐으며 앞으로 가수가 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입상자는 참가자 13명중에 대상을 받은 최씨를 포함 ▲금상 송원형씨(34,남, 서울) ▲은상 신미애(26, 여, 서울) ▲동상 김유미(26, 여,서울)·정명현(31, 남, 서울) ▲인기상 김혜인(25, 여, 서울) ▲기다은·이재환(28,여, 경기 부천) 등 6명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